안티 크리스트/프리드리히 빌헬름 니체 > 추천게시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추천 게시글

안티바이블에서 안티 자료로 추천하는 게시글 모음입니다.


안티 크리스트/프리드리히 빌헬름 니체

페이지 정보

본문

 

 

안티 크리스트/프리드리히 빌헬름 니체


 

제1장 '신'이란 그런 것이었나?
 

여러분들은 시시한 것을 시시하다고 분명히 경멸할 수 있어야 한다.

우리는 그런 미적지근함을 거부하며 살아야 한다.

 

 

'선'이란 권력의 감정과 권력에 대한 의지 그리고 권력 자체를 인간에게 오도록

증대시키는 모든 것이다.


 

그럼 '악'이란 무엇인가. 그것은 나약함에서 나오는 모든 것이다.
그럼 '행복'이란 무엇인가.
 

 그것은 힘이 더 세진 느낌이고 싸워 이긴 느낌이며

어떠한 정점에 도달한 느낌이다.

 

나약한 인간이나 못난 인간은 세상에서 도태되어야 한다.

무익한 인간을 동정하면 안 된다.

 

 
크리스천은 이른바 마음의 병을 앓고 있는 동물이다.
 
 나는 크리스트교가

'악' 그 자체를 만들어냈다고 생각한다.

 

 
그들은 강한 인간을 '악인'이라 규정하고 배척했다.
크리스트교는 늘

마음 약한 인간과 품성이 용렬한 인간

 

그리고 못난 인간들의 편을 들어왔다.

 

파스칼이라는 철학자가 있었다. 안타까운 일이지만

 

그는 크리스트교의

'원죄설'을 믿고 말았다. 크리스트교의 설명을 빌리자면

 

'원죄'란 '인간이 태어나면서 지은 죄'라고 한다.

 

 

 
파스칼은 이 말을 진실로 받아들였고 자신의 이성이 타락한 이유가

'원죄'때문이라고 생각하게 되었다.

 

애초부터 그런 말은 믿지 말았어야 하는데 말이다.

파스칼의 이성은 '원죄'가 아니라

크리스트교에 의해 부패했다.

 

 
크리스트교는 한마디로 사람을 '동정'하는 종교이다.
동정을 하면

 인간은 힘을 상실하고 만다. 자연도태라는 말이 있다.


 

자연 세계에서 약한 생물은 살아 남을 수 없다.

강한 종의 생물만이 살아남음으로써

그 종은 강해진다.

 

동정은 그런 자연의 법칙을 위반하는 행위다.

못난 인간에게 동정을 하니 말이다.

 

'동정'은 인간의 가치를 저하시키는 도구다.

 

 

 
우리의 적은 크리스트교의 신학자와 지금까지의 모든 철학이다.

칸트는 철학계의 스타가 되었지만, 나는 그가 철학자로서가 아니라

크리스트교의 신학자로서 성공했을 뿐이라고 생각한다.

 


 

'도덕'이란 우리가 살면서 만들어낸 산물이다. 

 칸트처럼 단순하게 '도덕을 중요시하자'는

 생각은 백해무익하다. 보편적인 '도덕','의무','선' 따위는

 환상에 지나지 않는다.

 

칸트의 개념과 자연계의 법칙은 전혀 다르다.

칸트라는 사람은 정말 질 나쁜 범죄자다.

 

 

 
진리란 믿음에 불과하다. 우리는 인간을 다시 출발선에 세워놓고

인간은 동물이다'라고 생각했다.

 

인간은 이 지구상에서 가장 강한 동물이다.

왜냐하면 가장 교활하기 때문이다.


순수한 정신'이 도대체 어디에 있단 말인가.

정신이란 무척 애매모호하다.

 

완전한 것으로 존재할 수 없다. 인간의 육체와 신경조직, 쾌락 등을

모조리 빼버리면 정신은 어디에 존재한단 말인가.


 

크리스트교의 문제점을 정리해보자.

 

첫 번째, '신', '영혼', '자아', '정신',

자유의지'와 같이 있지도 않은 것에 실제로 존재하는 듯한 언어를 부여한 점.

 

두 번째, '죄', '구원', '신의 은총', '벌', '죄의 사함'과 같은 공상적인 이야기를

꾸며낸 점. 세 번째, '신', '영','영혼' 등

 

 

존재하지 않는 것을 만들어 낸 점.
 
네 번째, 자연 과학을 왜곡한 점.

다섯 번째, '회개', '양심의 가책', '악마의 유혹','최후의 심판'과 같은

연극에나 나올 법한 이야기를 현실로 끌어들여 심리학을 왜곡한 점.

 

 
크리스트교의 적은 '현실'이다. 왜냐하면 그들이 머릿속으로 그리는 세계와

현실은 너무나 동떨어져 있기 때문이다. 그들은 고통스러운 현실 속에서

도피했을 뿐이다.

 

 

크리스트교의 신학자들은 '이스라엘의 신'에서 '크리스트교의 신'으로, '

민족 신'에서 '선 그 자체'로 신이 변한 것을 진보라고 생각한다.

정말 우둔하기 짝이 없는 족속들이다.

 

 

 
도저히 상종할 수 없다. 크리스트교의 신은 우리의 인생을 밝혀주고

미래에 대한 희망을 지켜주는 존재가 아니라

 

인간을 불행하게 만드는 존재다.


 

제2장 크리스트교가 세계를 타락시켰다.


 

불교는 크리스트교에 비해 굉장히 현실적이다. 인도에서 불교가 탄생했을 때 '

신'이라는 개념은 이미 초월한 상태였다.

 

 

불교는 역사적으로 봤을 때 유일하게 논리적인 사고를 하는 종교라 할 수 있다.

그들은 현실적으로 세상을 바라본다.

 

불교는 크리스트교처럼 "죄와 맞서 싸우자"는 말을 하지 않는다.

현실을 제대로 보고 "고통에 맞서 싸우자"고 주장한다.


 

 
만약 '이기주의'가 계속 부정되면 인간은 머지 않아 정신적으로 지칠 것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해 석가는 '이기주의는 인간의 의무다'고 설파했다.

 

안타깝게도 유럽은 아직 불교를 받아들일 만큼 성숙하지 않다.

불교에서는 고통을 죄의 결과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나는 고통스럽다"고 솔직히 말하기 때문이다.

'진리'와 '진리일 것이라는 믿음'은 전혀 다르다.


 

 
유대인은 세상에서 가장 주의해야 할 민족이다. 그들은 한번 목표를 정하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달성하려들기 때문이다.

 

오늘날의 크리스천은 자신들이 유대교의 마지막 모습인 줄 모르고

우리는 반 유대다"라고 하니, 그들에게 어떻게 이 사실을

설명해야 할지 모르겠다.

 


 

 
성직자들이란 건강한 사람의 정신을 갉아먹고 사는 기생충이다.

 

그들은 자신들에게 편리한 대로 신을 이용했다.

 

"예수는 다른 이들을 위해 죽었다"라는 말은 너무나 유명하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십자가에도 분명 아니라고 씌어 있다.

 



 

제3장 크리스트교는 예수의 가르침이 아니다.


 

크리스트 교회가 자신들을 선전하는 데 편리하도록 예수를 계속해서 변화시켰다. '

 신앙이란 보이는 대로 보지 않는 것'이다. 예수가 인도에서 태어났다면

인도 철학을 했을지도 모르고, 중국에서 태어났더라면

노자의 가르침을 이용했을지도 모른다.


 

 

예수와 크리스트교는 무관하다. 예수에게 있어 '신앙으로 인해 받을 수 있는

행복'이란 약속이 아니라 좀더 현실적인 것이었다. 인간의 모습을 한 '신',

언젠가 머지않아 찾아올 '신의 나라',

 

 

 

 
 저세상에 있는 '천국', 삼위일체 안의 '신의 아들'과 같은 크리스트교의 개념은

 실은 예수의 가르침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

 


교회는 크리스트교의 세력을 넓히기 위해 고대 그리스의 암피트리온 이야기를

이용하여 결국은 '성모 마리아는 처녀의 몸으로 잉태했다'고 꾸며댔다.

처녀는 임신할 수 없는데도 말이다.

 

,,,,,,,,,,,,,,,,,,,,,,,,,,,,여기까지 ,,,,개독뱍멸 !!!
 

 
예수는 '인간을 구원'하기 위해 죽은 것이 아니라 '인간으로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하는

 

방법을 가르치기 위해 죽었다. 실천, 즉 실제로 행동으로 옮기는 일,
이것이 바로 예수가 인류에게 남긴 메시지이다.
 

 

인류는 '교회'라는 이름 아래서 예수가 가장 싫어했던 것을 신
성하다고 말해왔다. 나는 이렇게 세계적이고 대대적인 아이러니를 알지 못한다.


 
 

크리스트교가 머리 나쁜 사람들 사이에서 계속 퍼져나가자
크리스트교 측은 그런 사람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가르침을 점점 간단하고 통속적이며 저급하게 고쳤다.


 
 

예전에 크리스트교를 믿는 것이 단순한 병이었다면,
현재는 도저히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을 저지르는 일로 간주된다.
 
그들에 대한 분노와 함께 메스꺼움이 올라온다.
이 시대를 사는 여러분은 크리스트교의 신학자나 성직자
그리고 교황의 말은 하나같이 거짓이란 사실을 반드시 알았으면 한다.


 

하긴 그 사람들은 이미 '신'이 없다는 것쯤은 알고 있다.
 
'죄인', '구세주', '자유의지', '도덕적 세계질서'가
 전부 엉터리라는 사실도.
 
그러니 현대를 사는 일반인이 '신'이 있다고 믿는다 함은
보통 큰일이 아니다.


 
 

크리스트교의 정체는 이미 밝혀졌다.
교회는 자연에 존재하는 다양한 가치를 탈취하기 위한 조직이다.
 
가짜 돈을 만들어내는 악당들이 모인 집단이다.
성직자의 정체도 밝혀졌다.
 
그들은 가장 위험한 유형의 인간이며 남의 인생을 점먹는 기생충이다.


 

크리스천이라는 증거를 '신앙' 속에서 찾는 것이 애당초 잘못이며,
사실 십자가에서 죽은 예수처럼 사는 것만이
크리스트교다운 삶이다.
 
본래의 크리스트교, 즉 근원적인 크리스트교는
신앙이 아니라 실천이다.


 

 
최근 이천 년 동안 크리스천이라 불린 사람들 중에
예수의 가르침을 지킨 사람은 단 한 명도 없었다.
 
예수의 가르침에는 '신의 나라'가 현실에 존재하는 세계였지만,
제자들에 의해서 '약속된 세계'또는
'종말의 시기에 찾아오는 세계'로 바뀌었다.



 

"신은 예수를 죄의 희생양으로 삼았다"
예수가 이 말을 듣는다면 아마 펄쩍 뛸 것이다.
 
 죄를 용서하기 위해 희생양으로 삼는다는 발상은
예수의 것이 아니다. 예수는 신과 인간 사이의 거리를
인정하지 않았다. 그는 신과 인간의 일체화를 가르치며 살던 사람이다.

 

불교는 약속을 하지 않고 다만 실행할 뿐이다. 크리스트교는
무엇이든 약속은 하지만 실행에 옮기지는 않는다.
 
바울은 예수를 자신의 십자가에 매달았다.
그는 자신에게 필요한 부분만 예수에게서 빼내어 이용했다.
 
크리스트교는 모든 악의 근원이다.


 
 

제4장 전쟁을 낳은 '신약성경'


 

그들은 신을 찬양함으로써 자신들을 찬양한다.
유대인과 크리스트교는 분열되었지만 저지른 일은 매한가지다.
 
크리스천이란 조금 자유로워진 유대인에 지나지 않는다.
성경을 빚어낸 바울은 복수의 화신이었다.


 
 

신약성경을 읽을 때 나는 항상 장갑을 낀다.
 
추잡스러워 만지고 싶지 않기 때문이다.
 
유대인이나 크리스천에게서는 썩은 냄새가 난다.
 
신약성경을 보면 단 한 사람이긴 하지만, 제대로 된 인간이 등장한다.

 

그는 다름 아닌 예수에게 사형 집행을 내렸던
 
로마 총독 빌라도다.
 
바울은 '신앙'이라는 거짓의 필요성을 깨달았다.
 
'믿으면 행복해진다'라는 거짓말을 믿어서는 안 된다.



 

크리스트교의 세계는 한마디로 정신병원이다.
 
크리스트교는 병을 필요로 한다.
 
인간을 병들게 하는 것이 교회의 본래 목적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교회 자체가 정신병원이다.


 

어느새 온세상이 정신병원 천지가 돼버렸다.
인간이라고 해서 누구나 크리스천이 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인간은 회개하여 크리스트교를 믿는 것이 아니다.
크리스천이 되기 위해서는 사전에 충분히 병약해져 있어야 한다.

 

그럼 왜 불건전한 크리스트교가 승리를 차지하게 되었을까?
그 까닭은 크리스트교가 '국민적'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크리스트교는 한 민족만이 믿는 종교가 아니라
불건전하고 변변치 않은 모든 종류의 종족에게
달라붙는 종교이다.
 
그래서 가는 곳마다 많은 동맹자를 가질 수 있었다.
"신은 세상의 약한 자, 세상의 어리석은 자,
비천하고 멸시 받는 자를 택하신다." 이 말이
크리스트교의 핵심이며 이것 때문에 크리스트교는 승리했다.


 
 

크리스트교의 본질은 병이다. 따라서 크리스트교를
믿는 것도 일종의 병이다.
 
촌스러운 크리스천이나 그 밖의 많은 바보들은
자신들의 참담한 생활을 '신의 은총',
 
 '신의 구원 과정' 이라고 한다면 문헌학자인
나는 대체 뭐라고 설명해야 하는가.  


 
 

제5장 적은 크리스트교이다.


 

나는 오랫동안 '확신'이 진리의 적이라고 생각해왔다.
"진리는 여기에 있다"라는 말은 어디에 쓰이든 전부 거짓이다.
 
크리스트교에는 나쁜 목적밖에 없다. '죄'라는 개념을 이용하여
인간의 삶을 더럽히고 비방하고 부정한다.
 
인간의 가치를 폄하하고 인간을 더럽히는 일만 생각한다.


 

고대 인도의 법전인 '마누법전'을 읽을 때는
 
 '성경'을 읽을 때 느꼈던 역겨움은 느낄 수 없다.
 
'마누법전'은 '성경'과 비교하면 실례가 될 정도로
 
정신적으로 훌륭한 작품이다.
 
크리스트교가 더러운 방법으로 부정적으로 취급하는
 
 '생식','여성','결혼'등을 '마누법전'에서는 진지하게 경외하면
서 사랑과 신뢰를 가지고 다룬다.


 

"음행을 피하기 위해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만일 절제할 수 없거든 결혼하라.
 
정욕이 불타는 것보다 결혼하는 것이 나으니라."
(고린도전서 7장 2절, 9절)  당신이라면 이 같은 저속한 말들이 씌어있는
 
성경을 어린이나 여성에게 읽힐 수 있는가. '마누법전'은 이와 정반대다.


 

평등주의는 악마의 사상이다. 인간이 구별되는 것은
자연스런 현상이다. 신분 질서란 인간이 살아가는 데
필요한 최상위의 법칙이다.
 
인간을 세 계층으로 나누는 일은 사회를 유지하고 보다 높은
형으로 향상시키기 위해 필요하다.


 

수준 높은 문화란 피라미드와 같은 것이기에 넓은 지반에만
쌓아올릴 수 있다. 에피쿠로스는 지하적인 예배와
모든 크리스트교적인 발상에 도전했다.
 
그가 '불멸'을 부정한 것 자체가 진정한 구원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나의 물음은 역시 르네상스의 물음이다. 왜냐하면 르네상스만큼
단도직입적으로 크리스트교의 중심부에 파고들어간 공격은
지금까지 없었기 때문이다.
 
종교적 인간이란 참으로 이기적이다.


 
 

맺음말: 피고 크리스트교는 유죄이다.
 
그 어떤 부패도 크리스트교만큼은
썩어 있지 않기 때문이다.
 
크리스트교는 주변의 모든 것을 썩게 한다.
모든 가치에서 무가치를,
 
모든 진리에서 거짓을, 모든 정직함에서 비겁한 마음을 만들어낸다.


 

크리스트 교회는 사람들의 약점을 이용하여 살아왔다.
 
그뿐 아니라 자신들의 조직을 영구화하기 위해서 불행을 만들어왔다.
 
크리스트교라는 기생충은 그 '신성'한 이성을 가지고
 
모든 피와 모든 사랑 그리고 삶에 대한 모든 희망을 빨아먹었다.
 
크리스트교는 저주다. 크리스트교는 퇴폐다.
해롭고 음험하며 지하적이고 거대한 복수의 본능이다.
크리스트교는 지워지지 않는 인류 최대의 오점이다.


 

여기까지 ,,,,,,,,,,,,,,,,,,
 
by  me god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6-08-01 20:54:53 자유토론에서 복사 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92건 1 페이지
추천게시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열람중 mego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3 07-28
491 mego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1 07-28
490 mego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2 07-14
489 no_profile 파주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0 06-15
488 no_profile 파주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5 06-04
487 no_profile 파주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1 06-01
486 mego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7 05-31
485 mego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8 05-30
484 no_profile 사람답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6 05-20
483 no_profile 파주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4 05-18
482 no_profile 사람답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2 05-16
481 mego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9 05-08
480 mego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4 04-08
479 no_profile 사람답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8 04-07
478 mego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73 04-05
477 mego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3 04-01
476 mego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9 04-01
475 no_profile 사람답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3 03-29
474 no_profile 사람답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0 03-27
473 대양거황 이름으로 검색 1701 01-31
472 대양거황 이름으로 검색 1559 01-31
471 no_profile 그레이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8 01-19
470 no_profile 사람답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1 12-25
469 no_profile 그레이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4 11-07
468 no_profile 필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2 11-01

검색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설문조사

결과보기

귀하께서 거주하는 동네에는 얼마나 많은 교회(이단 포함), 성당이 있습니까?


• 안티바이블 •

• 본 사이트에 게재 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거하여 처벌 될 수 있습니다.
 
• 본 사이트에서 이용할 수 있는 모든 정보와 컨텐츠(이미지, 게시글등)는 사이트의 재산이며,
저작권과 상표권을 규율하는 관계 법률들에 의거하여 보호 받습니다.

• 접속자집계 •
오늘
704
어제
884
최대
2,267
전체
1,145,896
Copyright © 2010-2021 antibible.co.kr. / antibible.kr. All rights reserved.